삼성 준법감시위 첫날 6시간 마라톤 회의…”돈 거래 등 감시”(종합)

5일 공식 첫 회의 개최…6시간에 걸쳐 진행 삼성 7개 계열사가 대외적으로 후원하는 돈 및 내부거래 감시 권한 확보 월 1회 정기회의 갖기로…2월13일에 2차 회의

[¼­¿ï=´º½Ã½º]Àü½Å ±âÀÚ = ±èÁöÇü Áعý°¨½ÃÀ§¿øÀåÀ» ºñ·ÔÇÑ À§¿øµéÀÌ 5ÀÏ ¿ÀÈÄ ¼­¿ï ¼­Ãʱ¸ »ï¼º»ý¸í ¼­ÃÊŸ¿ö »ç¹«½Ç¿¡¼­ ¿­¸° ‘Áعý°¨½ÃÀ§¿øȸ Á¦1Â÷ ȸÀÇ’¿¡ Âü¼®ÇØ È¯´ãÇÏ°í ÀÖ´Ù. 2020.02.05. photo@newsis.com

김혜경 기자 = 삼성그룹의 ‘준법 경영’ 강화를 목표로 하는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이하 위원회)가 5일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위원회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 사옥 33층에 마련된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개최하고 주요 운영 방안 및 향후 일정 등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는 당초 1~2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됐으나, 약 6시간이 지난 오후 9시께에 마무리됐다. 회의에는 위원장을 맡은 김지형 전 대법관과 고계현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총장, 권태선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공동대표, 김우진 서울대 경영대 교수, 봉욱 전 대검찰청 차장검사(변호사), 심인숙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6명의 외부위원과 이인용 삼성전자 CR담당 사장 등 총 7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또 협약을 체결한 삼성전자·생명·물산 등 7개 계열사(이하 관계사)에서 컴플라이언스팀장 각 1명씩이 참석해 각사별 준법경영체제 운영현황을 보고했다. 위원회는 1차 회의에서 위원회 권한 등을 정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을 제정했다. 이에 따르면, 위원회는 관계사가 대외적으로 후원하는 돈 및 내부거래에 대해 감시할 수 있는 권한을 확보했다. 또 합병과 기업공개를 포함하여 관계사들과 특수관계인 사이에 이루어지는 각종 거래와 조직변경 등에 대해서도 위원회는 보고를 받고 자료제출을 요구하며 의견을 제시할 권한을 갖는다. 관계사 최고경영진이 준법의무를 위반할 위험이 있다고 인지하면 이를 직접 또는 준법지원인을 통해 관계사 이사회에 통지할 수 있다. 관계사 최고경영진이 관여한 준법의무 위반행위가 발생하였을 때에는 관계사 준법지원인 등에게 해당 사안에 대한 조사 및 시정조치를 요구할 수 있다. 관계사 자체 조사가 미흡할 경우엔 위원회가 해당 사안을 직접 조사할 수 있고, 이를 위해 사무국 또는 외부전문가의 조력을 받을 수 있다. 위원회는 이 같은 권한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도 마련했다.

김지형 위원장은 이날 6시간 마라통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에게 “7개 관계사에서 이야기 듣는 것만해도 시간이 많이 걸렸다”며 “(각사의 준법경영체제 현황에 대해) 보고 들으면서 수시로 질문하고 답도 주고 받는 등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2차 회의는 오는 2월13일 오전 9시30분에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차 회의일은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공판준비기일 전날이다. 고계현 위원은 회의 후 “저녁도 거르고 회의가 진행됐다”며, 회의가 길어진 이유에 대해 “계열사들 컴플라이언스팀 구성 등을 꼼꼼히 살펴보느라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의는 1달에 1번 정기적으로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 준법감시위는 외부 독립기구 형태로, 이재용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을 맡은 서울고등법원 형사2부(부장판사 정준영)이 삼성그룹 전반의 준법체계를 감시할 제도 마련을 주문하면서 만들어졌다.일각에선 재판부의 이러한 주문이 이 부회장의 감형을 위한 면죄부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