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풀 꺾인 미세먼지…경상·제주는 비

수요일인 내일(23일)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은 가운데 경상·제주에는 저녁부터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3일은 전국이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으며, 남부지방은 오후 15시부터 남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가끔 구름이 많다가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저녁 18시부터는 경상도와 제주도를 중심으로 5mm~30mm의 비가 내리겠으며, 강원 영동은 저녁 21시부터 모레(24일)까지 비가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3도 △대전 12도 △대구 12도 △부산 16도 △전주 13도 △광주 14도 △청주 12도 △춘천 10도 △강릉 14도 △제주 19도 △울릉도·독도 14도 △백령도 14도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2도 △대전 20도 △대구 19도 △부산 22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청주 20도 △춘천 21도 △강릉 21도 △제주 22도 △울릉도·독도 18도 △백령도 19도 등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그간 수도권·충남 지역을 중심으로 축적되었던 고농도 미세먼지가 물러남에 따라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내일 새벽 00시부터 아침 09시 사이에는 중부 내륙과 경북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면서 “모레까지 동해 먼바다와 남해 먼바다, 제주도 전 해상에는 25km/h의 강풍과 1.5~3.0m의 높은 물결이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