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의원 딸이야”… 특혜 해외연수 의혹 보도 ‘충격’

dfsfs
[¼­¿ï=´º½Ã½º] Àå¼¼¿µ ±âÀÚ = ³ª°æ¿ø À§¿øÀåÀÌ 8ÀÏ ¼­¿ï ¿©Àǵµ ±¹È¸¿¡¼­ ¿­¸° Á¤¹«À§¿øȸÀÇ ±¹¹«ÃѸ® ÀÓ¸íµ¿ÀÇ¿¡ °üÇÑ Àλçû¹®Æ¯º°À§¿øȸ¿¡ Âü¼®ÇØ Á¤¼¼±Õ ±¹¹«ÃѸ® Èĺ¸ÀÚ¿¡°Ô ÁúÀǸ¦ ÇÏ°í ÀÖ´Ù. 2020.01.08. photothink@newsis.com

나경원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딸이 특혜 해외연수 의혹에 휘말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는 성신여대에서 나 의원의 딸이 재학 중이던 지난 2015년 특혜성 해외연수를 보내주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에 따르면 지난 2015년 5월,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은 미국의 위스콘신대학교의 한국인 교수에게 직접 이메일을 보냈다. 공개된 메일에서 성신여대 처장은 “처음으로 장애학생의 해외연수를 지원하는 장학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위스콘신대에 학생을 보낼 수 있도록 협조를 해달라”고 전했다. 이 처장은 “학생 어머니의 부탁을 받았다”며 “일주일에 2번 정도 정기적으로 아이를 보살펴 줄 한국 사람을 구할 수 있겠느냐”고 문의했다. 이어 메일에 “사실은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에요”라고 덧붙였다. 이에 위스콘신 대학 측에서는 나 의원의 딸이 자격 수준에 맞는 토플 점수 등이 없는 점 등을 들어 특별 연수 진행이 곤란하다고 답했다. 이에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은 “이건 보통의 교환학생 자격으로 가려는 것이 아니라 토플 성적은 필요 없을 것 같다”며 재차 설득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나 의원 딸의 미국 연수가 성사되진 않았지만 이처럼 특정 학생을 지목해 보직 교수까지 나서 연수를 부탁하는 건 이례적인 일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영수 미국 위스콘신대 교수는 메일에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다”라는 말이 들어가 있는 것에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고 언급했다. 이 메일을 보냈던 성신여대 차 모 교수는 “처음 장애 학생을 파견하는 상황이라 교류대학에 상세하게 문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나 의원의 딸이 아닌 다른 장애학생의 해외연수는 처장이 아닌 직원이 맡아서 미국 대학과 연락했고, 성신여대의 장애학생 해외연수 장학 프로그램은 나 의원의 딸이 4학년으로 재학 중이던 지난 2015년 딱 한해만 시행된 뒤로는 종료됐다. 한편 ‘스트레이트’는 이날 지난해 11월과 1월에 두 차례 보도했던 나 의원 아들이 고등학교 시절 쓴 논문의 저자 자격과 표절 의혹에 대해서도 추가 취재 결과를 보도했다. ‘스트레이트’는 나 의원의 아들이 논문을 제출한 국제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의 지적재산권 책임자 빌 하겐을 직접 만나 표절 의혹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이 책임자는 직접 자료를 검토한 뒤 “나 의원 아들의 논문과 EMBC(의학. 생물학회)의 논문 속 그래프가 정확히 일치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그는 포스터 작성 당시 고등학생이던 나 의원의 아들이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표기된 것도 “이 부분에 장난을 좀 친 것 같다”고 지적했다.

靑 ‘나경원 자녀 의혹 특검’ 국민청원에 “국회서 결정해야”

청와대는 26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해 특검 요청’ 국민청원에 대해 “국회에서 논의해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고 답했다. 이번 청원은 누리꾼 사이에서 불거진 나 원내대표 자녀에 대한 의혹에 관한 것으로 국적 의혹, 논문의 제1저자 특혜 의혹 등과 관련된 다수의 언론 보도가 있었다. 청원인은 나 원내대표가 야권의 대표 정치인인만큼 정치적 중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특별검사를 통해 의혹을 말끔히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8월 28일부터 한 달간 36만 여명의 국민이 동의했다. 이날 답변자로 나선 청와대 김광진 정무비서관은 “특검은 국회가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 등을 이유로 특별검사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본회의에서 의결하거나 법무부 장관이 정부 고위공직자의 비리를 대상으로 이해관계 충돌이나 공정성 등을 이유로 특검의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발동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본 청원의 경우, 청원인께서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관련 의혹을 밝히는 특검을 요구하셨다”며 “그러나 본 건과 관련해 특별검사의 도입 여부는 국회에서 논의하여 결정해야 할 사안이다. 법무부 장관이 정부와 무관한 사안에 대해 특검을 발동할 수는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