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입장 바꿔 “북한 어선 단속 적절했다”며 공개한 영상 보니

일본 정부가 최근 동해상에서 발생한 북한 어선과 일본 수산청 단속선의 충돌 장면 영상을 18일 공개했다. 해당 충돌은 지난 7일 동해 대화퇴(大和堆) 어장에서 발생했다. 북한은 외무성을 통해 일본이 북한 어선을 침몰시켰다고 주장해왔다. 일본 정부는 그러나 이날 영상을 공개하며 북한 선박은 불법 조업을 하고 있었으며 자국의 단속 활동이 적절했다고 주장했다. 일본 수산청이 이날 유튜브와 홈페이지에 공개한 영상은 사고 당시 상황을 편집한 것으로 약 13분에 달한다. 수산청은 그러나 충돌 시점을 전후한 장면은 편집된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일본에 유리하게 편집했다는 의혹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영상은 일본의 단속선 오오쿠니(大國)는 북한의 어선을 향해 물 대포를 쏜 뒤 두 선박이 충돌하고, 그 직후 북한 선박이 침몰하는 장면을 담고 있다. 수산청 관계자는 “우리 쪽은 똑바로 달리고 있었는데, 북한의 배가 왼쪽으로 키를 꺾었다”며 “영상 속 북한 어선엔 조업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그물이 보이며, (일본은) 위법 조업 단속을 위해 적절히 대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영상 속엔 실제 북한 측 승조원들이 조업을 하는 모습은 담겨있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