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분기 연속 적자’ 쌍용차, 3분기 영업손실 1052억원…적자폭 확대

쌍용자동차가 11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판매 감소 여파로 올 3분기 손실액이 전년 대비 5배가량 늘었다. 적자 규모는 1000억원을 넘어섰다. 쌍용차는 올해 3분기에 매출 8364억원, 영업손실 1052억원, 당기 순손실 1079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7.2% 감소했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둔화 및 내수 시장 침체에 따른 판매감소 여파로 매출이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올 3분기 자동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11.4% 감소한 3만1126대다. 내수와 수출은 각각 9.6%, 17.1% 감소했다. 3분기 판매 부진에 따라 올 누적 판매도 소폭(-0.8%) 감소했다. 수익성도 악화하고 있다. 영업손실은 지난해와 비교해 832억원이 늘었다. 쌍용차는 2017년 1분기부터 11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쌍용차는 “판매감소 여파와 시장 경쟁심화에 따른 판매비용 증가 및 신제품 출시 등 투자 확대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손실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3분기 코란도 가솔린 모델을 선보이는 등 상품성 개선모델의 지속적인 추가 투입을 통해 판매회복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앞서 상반기 3차종의 신제품을 출시했다. 지난달에는 복지 중단 및 축소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선제적인 자구노력 방안에 노사가 합의했다. 회사 전 부문에 걸친 근본적인 경영체질 개선 작업과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고강도 쇄신책 마련에도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