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데이터3법 연내 처리해야”

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스스로 인공지능을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충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차세대 인공지능(AI) 같은 분야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세계시장을 선점하겠다”며 “신용정보법과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등 데이터 3법이 연내 통과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네이버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 2019’에 참석해 “인공지능 대학원,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등 기존 정책에 더해 대학의 첨단 분야 학과 신·증설과 대학교수의 기업 겸직도 허용하겠다”며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관련 예산을 올해보다 50% 늘어난 1조7000억원을 배정해 기업들이 빠르게 수익을 낼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겠다”고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환경·재난·안전·국방 등 분야에서 국민에게 AI 활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공지능 정부’ 전환도 주요 과제로 꼽았다. 국내 기술기업의 개발자 행사에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그만큼 AI에 대한 지원 의지를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국내 최대 인터넷 기업 네이버는 이날 한국, 일본, 프랑스, 베트남 등을 연결하는 한국 중심 AI 기술연구 네트워크인 ‘글로벌 AI 연구벨트’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각지 대학의 우수 연구자, 기업, 연구기관이 힘을 모아 공동연구와 인재 육성 등 시너지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통해 미국과 중국이 양분하고 있는 AI 기술 패권 경쟁에 맞선다는 전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