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장이 호텔로 부른 적도” 전직 여검사 실명 걸고 폭로

검사 출신 이연주 변호사가 “검찰은 스스로 조직 문화를 못 바꾼다”며 “검찰에서 개혁을 할 사람들은 지금 간부일텐데 할 의사가 있을까?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검찰 문제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했다. 그는 지난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검찰을 떠난 이유’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 변호사는 “검찰을 떠난 이유는 대단히 많다”면서 “일단은 남성 중심적인 문화”라고 꼽았다. 그는 “한 부장이 검사로 잘 나가려면 똘똘한 수사계장을 두는 게 중요하다고 하길래 ‘어떻게 잘 어울릴 수 있느냐’고 물으니 룸살롱 데려가서 같이 XXX도 하고(라고 답했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여검사가 있는 곳에서 그런 말을 했다. 우리는 투명인간”이라며 “워낙 남성 중심적인 조직”이라고 비판했다. 검찰의 스폰서 문화에 대해서도 경험한 얘기를 들려줬다. 이 변호사는 “한 부장이 ‘검사들은 (스폰서를) 친한 친구라고 생각하지 스폰서라고 (생각) 안 한다’고 했다”며 “부산 나이트클럽 사장에게 ‘외로우니까 편하게 지낼 여자를 소개해 달라’고 했다더라. 가정이 있는 사람이었다. ‘이혼녀나 소개해줄 줄 알았는데 미인대회 수상자를 소개시켜줘서 재미있게 놀았다’고 하더라. 부산 지역 유지에게 호화 요트를 빌려서 통영에도 갔다고 들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