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쿠르드족, 17일부터 5일간 휴전…펜스·에르도안 합의

시리아 북부에서 치열하게 대립하고 있는 터키와 쿠르드족이 17일부터 약 5일간 일시 휴전에 돌입했다. 양측을 중재하기 위해 터키를 찾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이날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과 5시간 동안 회담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쿠르드 민병대(YPG)가 안전지대 밖으로 철수할 수 있도록 터키군이 120시간 동안 군사작전을 중단할 것”이라며 “YPG가 주축인 시리아민주군(SDF)과 이미 접촉 중”이라고 밝혔다. 마즐룸 코바니 압디 SDF 사령관도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군사작전 중단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에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고맙다. 수백만 명의 목숨을 구할 것”이라고 썼다.

임시 휴전은 미국이 터키의 손을 들어준 것이나 다름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은 대(對)터키 경제 제재도 자제할 뜻을 밝혔다. 이에 이번 휴전이 영구 휴전으로는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은 “휴전이 아니라 군사작전의 중단”이라며 “우리 군의 철수를 의미하지 않는다. 우리는 그곳에 계속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FP)는 터키군이 쿠르드족을 공격할 때 국제법상 민간인에게 쓸 수 없는 화학무기 ‘백린탄’을 썼다고 전했다. 부상당한 12세 쿠르드족 소년의 온몸에 수포가 있는 사진도 현지 소셜미디어에 떠돌아 백린탄 사용 의혹을 더한다.임시 휴전은 미국이 터키의 손을 들어준 것이나 다름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은 대(對)터키 경제 제재도 자제할 뜻을 밝혔다. 이에 이번 휴전이 영구 휴전으로는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은 “휴전이 아니라 군사작전의 중단”이라며 “우리 군의 철수를 의미하지 않는다. 우리는 그곳에 계속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FP)는 터키군이 쿠르드족을 공격할 때 국제법상 민간인에게 쓸 수 없는 화학무기 ‘백린탄’을 썼다고 전했다. 부상당한 12세 쿠르드족 소년의 온몸에 수포가 있는 사진도 현지 소셜미디어에 떠돌아 백린탄 사용 의혹을 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