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표급 출마 지역 논의 마무리”…황교안, 불출마?

dfsfsf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4·15 총선 공천에서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대표급’ 주자들의 출마지를 일괄적으로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대표급 출마 지역 논의 마무리…발표는 숙고”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어제(5일) 공관위 전체 회의가 끝난 뒤, 황 대표 등 당 대표급 인사들의 출마 지역과 관련해 “논의를 마무리했다”면서도 “제가 조금 더 심사숙고하고, 공관위원들과 1 대 1로 심층적인 의견 교환을 한 뒤에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분들을 전략적으로 어떻게 배치하는 게 좋을지 논의를 좀 하고 발표하겠다”며, 당 대표급 인사들의 출마지를 “같이 묶어서 발표할 생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황 대표의 불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거기까지는 진도가 안 나갔다”고 답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공관위 이석연 부위원장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7일 황 대표의 종로 출마 여부를 결론짓기로 했다”면서 “그런데 종로 출마는 물 건너간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부위원장은 이날 회의를 두고 “‘황교안 일병 구하기 회의’였다”고 평하며, “(황 대표를) 종로보다 더한 험지로 보낼 거라는데 더한 험지가 어디 있느냐”고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 대표 불출마 건의도”…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아이디어는? 이와 관련해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KBS에 “선거를 총지휘해야 할 당 대표가 지역구에서 자기 선거를 치르면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이 많아 당내에서 황 대표의 불출마를 건의하는 목소리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또 “비례대표로 출마하려면 새로 창당한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겨야 하는데, 당 대표를 내려놓고 그렇게 출마하는 것은 안 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한국당은 황 대표의 총선 출마 전략을 두고 대표직을 내려놓고 미래한국당으로 가는 방안도 한때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동산 투기·불법증여, 자녀 국적비리 공천배제” 한국당 공관위는 어제 회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