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美레이시온사와 ISTAR 협약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15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된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미국 방산업체인 레이시온사와 ISTAR 사업의 기술협력을 위한 합의서(MOA)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ISTAR(Intelligence Surveillance Target Acquisition and Reconnaissance) 사업은 정보, 감시, 표적 획득, 정찰 등을 목적으로 우리 군이 항공기를 도입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번 합의서는 ISTAR 사업 참여를 위해 대한항공, 레이시온 간 설계와 개조, 비행시험 분야 등에 상호 독점적으로 사업과 기술 부문에서 협력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를 통해 양측은 한국 ISTAR 사업의 공동 참여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며, 한국과 해외시장의 후속군수지원을 포함해 한국군에 필요한 기타 기술 분야에서의 협력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수근 대한항공 부사장은 “국내 최고의 항공기 성능개량과 MRO(항공정비) 기술을 보유한 대한항공과 세계 최고의 임무장비 기술을 보유한 레이시온과 협력으로 우리 군의 감시정찰 능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로이 아즈베도 레이시온 사장은 “오늘날의 위협 환경에서는 몇 초 만에 모든 것이 달라질 수 있다”며 “여러 센서와 첨단 통신 시스템을 결합해 의사 결정 우위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